만분가(萬憤歌)

조위


(상략)


내 가슴의 한이 뿌리가 되고

나의 눈물이 가지가 되어

임의 집 창 밖에 있는 외나무 매화로 다시 태어나

눈 속에 혼자 피어 베갯머리에 시드는 듯이

달빛에 그림자가 임의 옷에 비취거든

어여쁜 이 얼굴을 너로구나 반기실까.


(하략)

'애송 & 영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 liseuse, Jean Jacques Henner  (0) 2017.02.23
Noon: Rest from Work, Vincent Van Gogh  (0) 2017.02.23
조위, 만분가(萬憤歌)  (0) 2016.11.30
즐겁게 춤을 추다가  (0) 2016.03.13
대성, 이홍민  (0) 2016.03.13
이별, 노형근  (0) 2015.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