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강대기숙


우리가 만난 지 벌써 1년이 다 돼가지만

어떻게 만났고 왜 친해지게 됐는지

난 아직도 잘 모르겠다.


그러나,

"잘 가."라는 한마디의 인사로 헤어지기엔

그리 가벼운 사이는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안녕.

그래도, 안녕.

그래.

안녕.



12월 1일 2016년

목요일 오전 12시 30분

지난 일기를 돌아보며, 손유린

'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원기 선생님께  (0) 2016.12.14
침묵으로 말해요  (0) 2016.12.14
2016 강대기숙  (0) 2016.12.01
박준호 2  (0) 2016.12.01
허석정 2  (0) 2016.12.01
김정환  (0) 2016.12.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