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8일 2016년


가끔은 슬프고 자주 또 슬프다.

어쩌면 바라면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핏빛 눈물들이 쏟아져 가슴 깊이 메우고

희망 어린 허상 앞에 무너져 내린다.

포기하고 싶다. 

지쳤나보다. 

죽음이 머지않았다.


날 좀 지켜줬으면

나 그냥, 쓰러지면

남자든 여자든

누구든 좋으니

병원이든 분향소든

날 업고 뛰어 갔으면 좋겠다.


모든 걸 내려놓고

잠시든 영원히든

나 깊이 잠들 테니

누구든 내 옆에 앉아 누어

예쁜 그릇 한가운데

꽃잎 하나 띄워 놓고

달빛노래 불러줬으면.



6월 18일 2016년

토요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2016년  (0) 2016.12.15
3월 2016년  (0) 2016.12.15
6월 18일 2016년  (0) 2016.12.01
4월 6일 2016년  (0) 2016.12.01
4월 20일 2016년  (1) 2016.07.29
감기  (0) 2016.05.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