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게임 1



오늘 간식 시간에 이미지 게임을 했다. 건의로 하게 됐는데, 때는 기분이 좋았는데 하고 나서의 뒷맛이 씁쓸하다. 건의하지 말았어야 했다. 후회한다. 


하기 같다.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 세상 어디든 사람들이 모이기만 하면, 다수와 소수로, 주류와 비주류로 나뉜다. 오늘도 명암을 눈으로 똑똑히 보았다. 이미지 게임의 질문지가 12개였는데, 나와 문석이가 각각 4관왕, 3관왕을 했다. 그리고 내가 여겨 사실 하나로, 질문지 , 36명의 선택을 받은 사람이 있었다는 것이다. 물론, 명이 다른 사람 앞에 나서길/드러나길 굳이 원치 않는다면 상관없을 텐데. 그건 둘만 뿐이다.


나중에, 내가 맘에 사람들만 모아 파티를 또한, 오늘과 같은 일이 벌어질 텐데. 어떻게 해야 할까. ‘어쩔 없는 이라 말하며 무시해야 할까. 소외당하는 사람들 수가 너덧 명, 열댓 명, 사오 명이라면. 힘들겠지만 홀로 그들 전부를 책임질 있겠지만, 수를 넘어서면 어떻게 해야 할까. 훗날이 아니다. 당장 7 12일만 해도, 십 명이 참가할 텐데


나만 해도 이러한데 정치인은 어떨까. 만에서 십만의 지역구 주민들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은 무슨 생각을 하며 소외계층을 바라볼까. 슬프다. 지금, 아무것도 아닌 사람으로서 내가 모르는 누군가를 위해 울어줄 감성을 갖고 있구나. 사업가로서 실격이다. 날카로운 이성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한다. 내가 모를 불특정 다수는 차치하고서라도, 손을 잡고 나와 같이 나아가는 사람들만이라도 온전히 챙길 있으려면, 잠깐의 눈물보다 냉엄한 눈빛이 필요할 것이다. 정진하자. , 나의 사람들을 위하여.



4 17 2016

일요일 오후 11 40

이미지 게임을 끝내고, 손유린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에 대하여 2  (0) 2018.02.18
꽃에 대하여 1  (0) 2018.02.15
이미지 게임 1  (0) 2016.12.14
어둠  (0) 2016.11.30
꿈에 대하여 2  (0) 2016.11.30
그림책에 대하여(미완)  (0) 2016.11.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