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16년


4 1 금요일 2016
###커피믹스 뒤집어쓰기.

###만우절 태균이와 자리 바꾸기.

###분노의 편지.


4 2 토요일 2016

###부등식 어떻게 하지?

###허석정, 박준호에게 편지.

###4 휴가 잔류 확정.

###3 대성 목표 달성(수학 80, 30 이내, 최고점)


4 3 일요일 2016

###달밤이 흐려 달을   없다.

달은 항상  있는데

달을 보고 싶은데  수가 없네. 

 구름을 걷어내고 싶어라.


4 5 화요일 2016

###외롭다. 

오늘 별이  많다. 

유독 하나의 별만이 빛나 보인다. 

 별은 무슨 별일까. 

옆에 홍민이가 행성 같다고 한다. 

별이 아니어도 좋아. 충분해.


4 6 수요일 2016

###3 함수 그래프

상수가족친구

1명예권력

2모험

###곡우가 내린다

옛날 벤쿠버에서 맡던 / 냄새가 난다

향수에 젖는다.


4 7 목요일 2016

###감기에 걸렸다힘들다지친다

양호실에서 5시간 잤다

옆에서 문석이가 박카스  병을 줬다

앞이 보이지 않는다깜깜하다

까마득히 멀리 있는  별을 향해 나아가자.


4 8 금요일 2016

###어제오늘 합쳐서 교실/양호실에서 10시간 잤다

4 양보드[각주:1] 1위는  차지가   같다감기가 심했는데 이제 많이 나아진  같다.

어제오늘 정말 죽을  같았는데 다행이다

###하늘  항상  있는 ‘ 아닌  정체는 목성이란다홍민이가 그랬으니 맞겠지

###갈대처럼 이리저리 흔들리던 마음도 이제 어느 정도  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아마오늘 받은 석정이의 편지 덕택이리라하하오랜만에 기분이 좋다

슬럼프는  이틀뿐이었다놀랍게도

휴가 4 남았다 잔류지만 기다려진다

5(수, 목, 금, 토, 일동안 종일 자습이면 어느 정도까지의 수학 실력을 키울  있을까

정석에 기대를 걸어보자

###영혼을 담은 편지를  보자글감을 차근차근 모아보자어려운  아니다

###힘내자까지!


4 13 수요일 2016

###2016 강대기숙 인문 2 회고록 2~4 완성.

###총선 투표했다.


4 14 목요일 2016

###장난치려다 망함. ㅠㅠ

되려 친해짐. ^^*


###하늘  저 달은

아직  차오르지 않았고

교탁    또한

아직  피지 않았습니다.

아직입니다. 멀었습니다.

기다립니다.


###기죽지 마.

정말 아름다운 

하늘 위에 있어.


그리고 잊지 마.

 또한,

누군가의 달이라는 .



4 14 2016

목요일 오후 10

아름다운 달을 바라보며, 화월선


4 15 금요일 2016

###치킨 소동


4 19 화요일 2016

###국어 1교시가 끝났을   맞힌  알았다

수학 2교시가 끝났을  역시  맞은  알았다처음이었다

수학 21, 30번을 맞힌 적도만점이란 확신이 들었던 적도 이번이 처음이었다

결과는  아니었지만 즐거웠다수학 빼고  떨어졌지만, 기분이 좋다

공부한 만큼 실력이 늘어나는  느껴진다수학 88점도 내겐 최고점이다

실수 2 해서 아쉽기도 하다최초 90, 1등급도 어렵지 않았는데… 

국어도 설사로 70분 만에   치곤 괜찮았다. 2 틀린 것도 역시 실수… 

영어는 자주 듣기 문제를 틀리는데긴장해야겠다듣기 시간에 집중하자문제   또한 마찬가지다

사탐은   없다  꼼꼼히 보자하하점수가 떨어졌어도 기분은 좋구나

 작년 4 성적표를 보자면 수학 36점에총점이 279점이었는데어느덧 수학 88점이라니

 길이 멀지만만족한다. 5 빌보드의 꿈이  미래가 아니다  있다해야 한다

D-30, 380. 어렵지 않다의연하고 대범하게 헤쳐나가자당당하게.

###달은 언제나 아름답게 빛난다하지만 아직  차오르지 않았다내일이다.


4 20 수요일 2016

###분명 보름달일 텐데 구름에 가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김병직 선생님의 훈계가 간식 시간에 있었다. 

애들이 자극받았으면 좋겠다.  또한 역시도.


4 21 목요일 2016

###구름에 가린 달이 언뜻언뜻 보였다. 

###서울대에  갈까 두렵다. 무섭다. 

점점  절박해지고 간절해진다. 

###꽃이 피어난다.


4 22 금요일 2016

###양호실에서 자면서 여러 꿈을 꾸었는데 중에서 제일 기억남은 꿈이

교실 사물함을 열었더니 주렁주렁 달린 선물과 편지가 걸려 있었다. 

꿈에서도 그게 꿈인  알았고 절대 깨고 싶지 않아, 

 정신을 다 해 꿈에 집중해 편지를 읽었다. 

그리고 종 치고 일어나서 교실에 들어와, 

바보같이 잠깐이나마 간절히 꿈이 아니라야 한다 소원했었다. 

그랬다. 그랬었다. 그랬었다

###내가 어제 꺾은 꽃이 오늘 피었다. 하늘   있는 달도  아름답다.


4 23 토요일 2016

###달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4 24 일요일 2016

###완벽히 아름다운 보름달이다. 

반갑다.


4 25 월요일 2016

###양호 선생님께서 금요일까지만 출근하신다 들었다. 

그동안 쌓인 정이 얼만데. 아쉽기만 하다. 

새로 오실 분에게 인수/인계하시는 중이신데, 나를 소개해 주셨다. 

감사한 마음을 담아 꽃을 담아 드렸다. 

원래 세 번째로 드리려 했었는데 그렇게 됐다. 장재효 선생님 다음으로.


4 28 목요일 2016

###인사를 끝내지 못했다… 

###석정이로부터 편지가 왔다. 5 5 어린이날에 

석정, 준호, 성욱, 교윤, 예준 이렇게 다섯이 학원에 온단다기대된다.

###민성이와 자리를 바꾸기로 했다.


4 29 금요일 2016

###양호실에서 마지막으로 출근하셨다

헤어짐에 관해 물었 헤어짐에 대한 답을 들었다

다시 기약 없는 이별은 슬프기보다 ~했다

당신께 섭섭하게도, 오래 가진 않으리

수능이 끝난 , 양호선생님 카톡으로 결과를 전해드려야겠다.


###성적표를 받았다. 점수로는 9점이 떨어졌는데

등수로는 3점이 올랐다. 반이 휘청거리나 보다

탓이다. 후세 다쓰지의 말을 다시 떠올리자.

죽어야 한다면 민중을 위해.

살아야 한다면 민중과 함께.



  1. 양보드(양호실 빌보드): 지난 한 달 동안 양호실 휴식 시간이 제일 많았던 사람들의 순위 [본문으로]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2016년  (0) 2016.12.31
5월 2016년  (0) 2016.12.15
4월 2016년  (0) 2016.12.15
3월 2016년  (0) 2016.12.15
6월 18일 2016년  (0) 2016.12.01
4월 6일 2016년  (0) 2016.12.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