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인문 P2반 2


종종 학원에서 만난 인연이 얼마나 가겠냐는 소리를 들어. 

인연은 그런 게 아냐. 

사회에 나가서 언제 어떻게 다시 만날지 모른다는 유치한 말을 하려는 것도 아냐. 

다시 못 봐도 괜찮아. 

서로가 서로의 기억 속에서 우린 이미 만나고 있어.


이미 지나 버린 과거라도

적어도 매일 밤 난 너흴 만나고

추억이라는 미명 아래

영원히 너흴 만날 수 있다는 기쁨으로

울고 웃는다.


인연은 이래서 소중해.

만나고 싶어도 싶지 않아도

우연으로 만나 인연이 되고

헤어지고 돌아보니 추억이 된다.



12월 2015년

손유린

'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창제  (0) 2017.03.18
경영학원론 1(월)반 팀원 구함  (0) 2017.03.13
15년 인문 P2반 2  (0) 2017.02.22
15년 인문 P2반 1  (0) 2017.02.22
이원기 선생님께  (0) 2016.12.14
침묵으로 말해요  (0) 2016.12.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