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빼곤 가진 게 없다.

꿈도 없다. 놓았다. 지웠다. 버렸다.

건방진 나에게 신물이 난다.

무섭다. 외롭다. 지친다. 힘들다.

혼자는 아니다. 나는 하나다.



5월 22일 2017년

월요일 오전 4시 30분

7-2와, 손유린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24일 2017년  (0) 2017.08.24
5월 22일 2017년  (0) 2017.05.22
11월 17일 2016년  (0) 2017.02.19
1월 2017년  (0) 2017.02.08
12월 2016년  (0) 2016.12.31
5월 2016년  (0) 2016.12.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