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 ~ #130

화월선


#121

하나가 없으면 둘도 없다.


#122

사랑한다면

아무것도 묻지 않고
그저 안아주는 거라고
사랑이란 그런 거라 배웠지
<강아솔, 기도>


#123

​뒷골목 마 아래

옹기종기 모여
괭이 울던 밤


#124
바람이 오는 것인지 가는 것인지


#125
옷깃 스치듯 그냥 지나가버려


#126
가장 원했던 건

결코 가질 수 없었던 단 한 가지.
맨 처음 놓쳤던 단 한 가지.


#127
밤새 배 끙끙 앓고 신음하던 밤,

잠이 덜 깬 채로 너를 만났지.


#128

한 달이 꼭 지나 다시 온 끙끙에


#129

두세 번을 묻다 지쳐
체념한 듯 넌 됐다 그랬지.


#130

후문 어귀, 괭이 울던 그 날 밤,

너에게 올림.



1월 23일 2018년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101 ~ #110  (0) 2017.05.03
#91 ~ #100  (0) 2017.04.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