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 ~ #170

화월선


#161

생채기 하나 없는 너

구김살 하나 없는 너


#162

거룩한 님의 뜻을 함께하소서.

일천 개의 별들을 제게 주어


#163

천 개의 조각들을 한데 모아


#164
별들아

모진 밤들을 헤쳐내고 나에게 오라
내리는 달빛을 밟고 넘어 나에게 오라
멀고 먼 꿈자리를 돌아 건너 나에게 오라

#165
모진 밤들을 헤쳐내고

내리는 달빛을 밟고 올라


#166
비가 오니 밤하늘 위 별들이

바닥을 기네.


#167
더러는 가심애펴 울어도


#168

평범한 일상 속 따스히 밴 특별함을 찾고 있어요.


#169

더러는 떼도 좀 쓰고 욕도 좀 하고. 

또 넌 좀 못돼질 필요도 있어. 

어차피 원래 넌 좀 착한 아이니까

많이는 아니고 조금은 나빠져도 괜찮아.


#170

네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이름을 불러주는 사람을 만나길 바라. 

그 어려운 일을 해내려면, 
우선 너만의 빛깔과 향기를 가져야 하고, 
적당히 드러낼 줄도 알아야겠지. 
지나치게 쉬우면 헐랭이들만 몰릴 테고, 
반대로, 너무 어려운 수수께끼는 매력 없으니까.



1월 23일 2018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