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 슬픔

화월선

 

미워서 미워 화병이 나고

슬퍼서 슬퍼 눈물이 난다.

 

둘 중에 하나가 낫다면

그건 바로 슬픔이리라

 

미움은 쌓여 한이 되고

슬픔은 지쳐 날아가므로.



12 27 2017

월요일 오전 4시

이른 새벽에 일어나,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미움, 슬픔  (0) 2018.02.27
첫눈을 보고  (0) 2018.02.25
두근두근  (0) 2018.02.17
스민다, 사랑일까  (0) 2018.02.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