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

조지훈


사랑을 다해 사랑하였노라고 

정작 할 말이 남아 있었음을 알았을 때 

당신은 이미 남의 사람이 되어 있었다.


불러야할 뜨거운 노래를 가슴으로 죽이고 

당신은 멀리로 이루어 지고 있었다.


하마 곱스런 눈웃음이 사라지기전 

두고두고 아름다움으로 잊어 달라지만 

남자에게서 여자란 기쁨 아니면 슬픔 


다섯 손가락 끝을 잘라 핏물 오선을 그려 

혼자라도 외롭지 않을 밤에 울어 보리라


울어서 멍든 눈물김으로 

미워서 미워지도록 사랑하리라


한잔은 떠나버린 너를 위하여 

한잔은 이미 초라해진 나를 위하여 

또 한잔은 너와의 영원한 사랑을 위하여 

그리고 마지막 한잔은 미리 알고 정하신 하나님을 위하여


'애송 & 영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명의 서: 일장, 유치환  (0) 2015.12.06
그 날이 오면, 심훈  (0) 2015.12.06
춘향유문(春香遺文), 서정주  (0) 2015.12.06
꽃, 김춘수  (0) 2014.04.07
사모, 조지훈  (0) 2014.04.05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0) 2014.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