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월선


너는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우며

언제나 보이는 그대로 화사하다. 


너로부터 불어오는 바람조차 향기롭고

네가 바라보는 시선 또한 따스하다. 


모두가 이성에 눈이 멀어 침묵할 때. 

너 홀로 눈물 흘려 일깨우고


모두가 감성에 미쳐 울부짖을 때

너 홀로 두 팔 벌려 감싸 안으니


너는 나의 신이고. 만인의 여신이다.


오 신이시여, 바라옵건데 들어주소서.

오늘 당장 헤어지고 

내일 바로 잊혀질

우리 사이가 아닐 것임을.

내가 기억하고 네가 잊지 아닐 것임을.


오 신이시여, 바라옵건대 들어주소서.



2월 07년부터 지금까지(12월 15년) 써오고 있는 시.

한 사람을 바라보며 썼으나 지금은 잊혀지고

시상이 메말라 도무지 진척이 없다.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2일 2014년  (0) 2015.12.06
호박죽은 사랑을 싣고, 화월선  (0) 2015.12.06
마지막 서시(序詩), 화월선  (0) 2015.12.06
추월지기(秋月知己), 화월선  (0) 2015.11.22
민들레, 화월선 유한나  (0) 2014.04.07
신, 화월선  (0) 2014.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