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 #50

화월선


#41

부담될까 하지 못한 ,

회답을 핑계 삼아 고마움도

같이 엷게 얹어 보낸다.


#42

처음부터 끝까지 사실 하나 없는  생각이야

노파심이야 걱정해서야

널 믿기 때문에 하는 소리야.


#43

절로 흐르는 눈물을 애써 거두지 말라. 

#44

세상에서 가장 슬픈 서로소. 1을 통해서가 아니면 만날 수 없다.

#45

1은 신이다. 서로소인 나와 너와의 사랑은 오직 신만이 아신다.

#46

그 어떤 기억에도 시간이란 이름의 절댓값을 씌우면 추억이 된다.

#47

연꽃이란, 갖고 싶어도 함부로 손댈 수 없는 아름다움.

#48

제왕의 벌레, 나비.


#49

괘념치 마오.


#50

무한의 선율.



12 24 2015

목요일 오전 1

10 글들을 정리하며,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61 ~ #70  (0) 2016.12.05
#51 ~ #60  (0) 2016.12.05
#41 ~ #50  (0) 2015.12.24
#31 ~ #40  (0) 2015.12.24
#21 ~ #30  (0) 2015.12.20
#11 ~ #20  (0) 2015.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