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 #60

화월선


#51

고용자들의 표정은 두 가지뿐.

행복해요, 불행해요.


#52

이별인가요, 헤어짐이죠.


#53

소수는 세상을 이루는 아싸[각주:1]들의 모임.


#54

본래 편지는 떳떳하게 이름을 밝히고 

당당히 펜으로 적어야 하지만,

부끄러운 탓에 연필로 적는다.


#55

이런 삭막한 곳에서 타인의 온정을 기대하는 것은

요원한 일일뿐더러 어리석은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나는 연대의 힘을 믿는다.


#56
조용히 응원한다.

#57

별빛 달빛 한 줌씩 움켜쥐고

밤하늘에 흩뿌려 네게 보여주고파.


#58

죽도록 지킬 비밀은 없다.


#59

내가 하늘이 되고 어둠이 되어

꿈으로 아프고 빛바랜 별들을 한가득 끌어모아

내 품 안에 쏘올리고파.


#60

눈물 꽤 쏟아내야 알 법한 진실들.



12월 5일 2016년
월요일 오전 12시
16강대기숙 인문 2반 쫑파티를 앞두고, 화월선.


  1. 외톨이, 아웃사이더 [본문으로]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71 ~ #80  (0) 2017.02.22
#61 ~ #70  (0) 2016.12.05
#51 ~ #60  (0) 2016.12.05
#41 ~ #50  (0) 2015.12.24
#31 ~ #40  (0) 2015.12.24
#21 ~ #30  (0) 2015.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