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화월선

영원이란 시간 속에서 

인생이란 참으로 한순간. 


그러니 단 하날 위해 

천이고 만이고 다 내던지는 게 

결코 이상한 게 아냐. 


망설이지 마. 

수수께끼 미궁도 뚫을 만물의 열쇠, 

진심뿐이다.



7월 26일 2018년

목요일 오전 1시

윌리엄 터너를 보고,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  (0) 2018.08.05
오가는 슬픔마다  (0) 2018.08.05
눈물이 비가 되고  (0) 2018.08.05
괭이 울던 밤  (0) 2018.08.05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오가는 슬픔마다

화월선

오가는 슬픔마다 별 하날 그려

내 맘 가득 천만 개의 별들이 차면

검은 바다 타고 건너 너에게 갈게. 



7월 11일 2018년

화요일 오전 2시. 

July12,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  (0) 2018.08.05
오가는 슬픔마다  (0) 2018.08.05
눈물이 비가 되고  (0) 2018.08.05
괭이 울던 밤  (0) 2018.08.05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눈물이 비가 되고

화월선

눈물이 

비가 되고 못이 되어

넘쳐 흘러 강이 되고

굽이굽이 몰아쳐 산을 가른다.


한숨 같은 바람은

서리로 내려

철렁이는 바닷강도

다 꽁꽁 얼려버리고


날카로운 뾰족 말은

산짐승을 찢겨 울려

피칠갑한다.



7월 10일 2018년

화요일 오전 1시.

July12,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심  (0) 2018.08.05
오가는 슬픔마다  (0) 2018.08.05
눈물이 비가 되고  (0) 2018.08.05
괭이 울던 밤  (0) 2018.08.05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교육국장 인사말


안녕하십니까. 서울시립대학교 제54대 총학생회 교육국장 손유린입니다.


지난 3월에 써 올렸던 ‘여자 화장실 못 구멍 메우기’의 글쓴이입니다. 그동안 언론사를 비롯한 우리 학교 커뮤니티에서 캠페인을 통해 학내 문제를 해결하려 했지만, 뜻대로 잘 안 됐습니다. 그러다 새로 선출된 총학생회로부터 교육국장 제안이 와, 문제를 직접 해결하려 자리를 맡았습니다.


선본에도 참여 않고 학생자치 경험도 전혀 없던 제가 국장으로 전격 발탁된 이유를 제 나름대로 생각해보면, 남자로서 알기 쉽잖은 여성 문제들을 귀담아들어 해결 방안까지 도출했던 소통력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비록 총학생회 아홉 국장 중 마지막에 발탁됐지만, 중요도로 따지면 교육국이 단연 첫째라고 생각합니다. 교육국이 우리 학우분들의 교육권을 지키는 막중한 자리인 만큼, 그에 걸맞은 책임감으로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여러분, 지금까지 여러 차례 제기되었지만 방치된 민원 상당수가 설문 표본이 적다는 이유로 반려되었다고 들었습니다. 여러분의 관심을 끌려 이 글을 쓴 까닭이기도 합니다. 설문 참여율이 저조한 까닭을 학우분들 탓으로 돌릴 수 없습니다. 학생자치 참여 독려도 총학생회 책임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교육국장으로서 새로운 일을 진행할 때마다 학우분들에게 충분한 이해와 공감을 구하겠습니다. 문제와 그 원인을 어떻게 인식해 해결방안을 도출했는지, 그 과정과 결과를 여러분께 빠짐없이 보고하겠습니다. 아울러, 제 글에 달리는 모든 댓글에 빠짐없이 답변드릴 것을 모든 학우분께 약속드립니다. 여러분의 정당한 교육권을 위해 교육국이 함께하겠습니다.


*총학생회 집행부 면접 중, 공약집에서 인상적인 공약 하나를 꼽아 달라는 질문에 많은 면접자가 <여자 화장실 못 구멍 메우기>를 꼽았다고 합니다. 화장실 스티커 캠페인 제안서를 작성하다 소중한 얘기를 나눠준 분들에게 바나나 우유 기프티콘을 전달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그분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4월 11일 2018년

수요일 오후 4시 30분

서울시립대학교 제54대 총학생회 교육국장, 손유린.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이벤트 2  (0) 2018.08.05
어버이날 이벤트 1  (0) 2018.08.05
교육국장 인사말  (0) 2018.08.05
공약 제안_여자 화장실 구멍  (0) 2018.03.23
새내기 맞이단 후기  (0) 2018.02.28
꽃에 대하여 3  (0) 2018.02.23

괭이 울던 밤

화월선

후문 어귀 괭이 울던 밤

비를 긋다 너를 만났다. 


만나기 힘든 세상 속에서

우연히 만난 것이야. 


빗소리 각별한 오늘

맘속 깊이 너를 그린다. 



4월 9일 2018년

월요일 오전 1시

실크로드에서,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가는 슬픔마다  (0) 2018.08.05
눈물이 비가 되고  (0) 2018.08.05
괭이 울던 밤  (0) 2018.08.05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미움, 슬픔  (0) 2018.02.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