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티스토리 결산  (0) 2018.01.23
티스토리 5월 17년 초대장 배포  (29) 2017.05.25
바탕화면  (0) 2015.12.24

#161 ~ #170

화월선


#161

생채기 하나 없는 너

구김살 하나 없는 너


#162

거룩한 님의 뜻을 함께하소서.

일천 개의 별들을 제게 주어


#163

천 개의 조각들을 한데 모아


#164
별들아

모진 밤들을 헤쳐내고 나에게 오라
내리는 달빛을 밟고 넘어 나에게 오라
멀고 먼 꿈자리를 돌아 건너 나에게 오라

#165
모진 밤들을 헤쳐내고

내리는 달빛을 밟고 올라


#166
비가 오니 밤하늘 위 별들이

바닥을 기네.


#167
더러는 가심애펴 울어도


#168

평범한 일상 속 따스히 밴 특별함을 찾고 있어요.


#169

더러는 떼도 좀 쓰고 욕도 좀 하고. 

또 넌 좀 못돼질 필요도 있어. 

어차피 원래 넌 좀 착한 아이니까

많이는 아니고 조금은 나빠져도 괜찮아.


#170

네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이름을 불러주는 사람을 만나길 바라. 

그 어려운 일을 해내려면, 
우선 너만의 빛깔과 향기를 가져야 하고, 
적당히 드러낼 줄도 알아야겠지. 
지나치게 쉬우면 헐랭이들만 몰릴 테고, 
반대로, 너무 어려운 수수께끼는 매력 없으니까.



1월 23일 2018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151 ~ #160

화월선


#151

어떻게 네 맘에 들 수 있을까. 운명인 걸까. 

안 되는 걸까. 태어남이 부족한 걸까. 

노력이 부족한 걸까. 그래야만 해.


#152

케케묵은 딴나라의 기억도

너에게 줄게.


#153

없던 맘을 무슨 수로 만들어.


#154
이상도 하지.

스민다는 게 이런 걸까.
가랑비에 옷 젖는단 것도.


#155
빚어낸 꿈 위에 꽃을 얹어 

너에게 줄게


#156
네가 쏘아낸 빛들이

내 방 따스히 가득채우니


#157
네가 쏘아낸 볕들이 내 맘 가득 스미고


#158

고마워. 오늘도 내일도.


#159

추억이란 넝마를 벗어던지고


#160

넝마와 몽니



1월 23일 2018년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141 ~ #150

화월선


#141

너 하나의 별을 비추고

저 하늘의 바람을 듣고


#142

꽃 같은 얼굴,

달 같은 자태.
화용월태, 공월선.
너를 그린다.


#143

어째서일까. 들리지 않아.

왜 그런 걸까. 보이지 않아.


#144
없던 맘을 무슨 수로 만들어.


#145
쩔쩔매는 널 보고 화가 치밀고


#146

이상도 하지.

스민다는 게 이런 걸까.
가랑비에 옷 젖는단 것도.

#147
아득히 먼 기억 속

지독한 맘을 담는다.


#148

당길 맘 하나 없다.

스칠 이유도 필요도 없다.

내가 어찌 그럴까.

바라만 보아도 아름다운 널
그저 기다려야지. 사랑해야지.

#149

너와 더불어 한세상 살 날이 그립다.


#150

어쩔 수 없어.

내 맘, 네 맘 다 재고 나면
남는 거 하나 없는데
그럴 순 없지.



1월 23일 2018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131 ~ #140

화월선


#131

어떻게 네 맘에 들 수 있을까. 운명인 걸까. 

안 되는 걸까. 태어남이 부족한 걸까. 

노력이 부족한 걸까. 그래야만 해.


#132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133

선이 만나고 모여 면을 이룬다.


#134

이 선물을 너에게 주면

내 죄책감이 조금은 줄어들까.


#135
있는 그대로의 네 마음을 사랑해야지.


#136
흐드러진 봄날,

아린 내 맘을 누가 알런지.


#137
누구나 으레 꼭 한 번은 했을 법한 일들을

너 또한 지금 해봤노라고


#138

케케묵은 딴나라의 기억도

너에게 줄게.

#139

내 미운 눈물을 얼려 붙여


#140

온종일 쏘다니는

내 머릿속 널 잡아
철렁이는 파도 위에 내던지고파.



1월 23일 2018년

화요일 오전 1시 30분

고마워요,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121 ~ #130  (0) 2018.01.23
#111 ~ #120  (0) 2018.01.23
#101 ~ #110  (0) 2017.05.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