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 ~ #70

화월선


#61

더 짙고 짙은 어둠이 되어 

실낱같은 한 줄기의 빛도 잡아내는 

거룩한 어둠이어라.


#62

검은 것은 글씨오. 흰 것은 여백이노라.

쓰인 것은 내 말이오. 그 밖에 여남은 것들은 내 마음이리라.


#63

멀리서 멀리로 간다.


#64

멀리서 멀리로 이루어진다.


#65

사랑받는 남자는 매력적이다.

10월 7일 2015년

수요일

지석이를 보면서


#66

어제가 되어버린 오늘 속에서

너는 또다시

오지 않을 내일을 그리며 잠이 든다.

6월 17일 2015년

수요일

이상의 권태에서 따옴.


#67

사라져라. 

끝없이 괴로울 그 이름.

한두 번의 체념으로

아니 갈 그 이름.

더 멀리 사라져라.


#68

꽃아. 꽃아.

내가 부른 바람이 

흘러 흘러 너에게 닿으면


#69

슬픔을 반으로 접고 

기쁨을 갈라 나눠 가지면


#70

꿈이여, 나에게 오라.



12월 5일 2016년

월요일 오전 12시 30분

16강대기숙 인문 2반 쫑파티를 앞두고,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 ~ #90  (0) 2017.03.15
#71 ~ #80  (0) 2017.02.22
#61 ~ #70  (0) 2016.12.05
#51 ~ #60  (0) 2016.12.05
#41 ~ #50  (0) 2015.12.24
#31 ~ #40  (0) 2015.12.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