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오늘을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해주고 싶었다.

그런 오늘이, 이젠 더 이상 없다.


4 2 2015 

목요일



허리가 아파 쓰러진 날이다. 야간 자습 도중에 너무 아파 남들보다 일찍 기숙사에 들어가 자려 했지만, 의자에서 일어날 수 없었다. 

일어나려고 할 때마다 요통이 심해 애들 도움을 받고 겨우 끌려 나올 수 있었다.

한창 공부해야 할 그 시간에 누워만 있어야 하니 죽고 싶었다. 

계속 울기만 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27일 2015년  (1) 2015.12.27
7월 1일 2015년  (0) 2015.12.18
4월 2일 2015년  (0) 2015.12.14
12월 28일 2014년  (0) 2015.12.13
11월 14일 2015년  (0) 2015.12.13
11월 12월 2015년  (0) 2015.1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