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10

화월선


#1

 어떤 것이라도 글로 쓰이기라도 한다면

일기조차도 만인이 읽을 것이라 염두하고 적는다.


#2

곡우입니다꽃이 내려 비가 피어납니다.

 마음에 불씨 하나 심어 놓고

그대 마음에 꽃씨 하나 변변치 않다면

당신이   씨앗은 무어란 말입니까.

#3

꽃은 만개하는 순간부터 시들어간다.


#4

꿈은 나에게 온다.


#5

 눈물은 아래 흐르지만

의지는 하늘로 솓는다.


#6

내일 다시 피기 위해

오늘 당장 제  하나 던져

황홀의 절경을  세상에 수놓는다.


#7

 세상에 아름답지 않은 꽃은 없다.

 길에  조차 

 눈길에 밟히기라도 한다면 

없이 소중하다.


#8

누구보다 먼저 봄이 왔음을 마음으로 느끼고

꽃이 피었음을 제일 빨리 알아챌  있는 나이고 싶다.


#9

지금 흘린 눈물이  겨울에 눈이 되어 내린다.


#10

무지로 이해할까 부덕으로 이해할까

무지하면 부덕한가 부덕하면 무지한가



12월 20일 2015년

일요일 오후 10시

2015 인P2 쫑파티를 보내고,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 ~ #60  (0) 2016.12.05
#41 ~ #50  (0) 2015.12.24
#31 ~ #40  (0) 2015.12.24
#21 ~ #30  (0) 2015.12.20
#11 ~ #20  (0) 2015.12.20
#1 ~ #10  (0) 2015.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