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 #30

화월선


#21

  없이 부딪히며 

 안부를 물어오는 빗소리는 

님을 두고 하는 말일 테죠.


#22

과거의 고삐는 놓아라.


#23

만남은 헤어짐의 시작이므로


#24

떨어지는 저녁놀보다

타오르는 새벽의 해를


#25

사랑은 또한 언제나 위대한 전략


#26

도망가지 않는다.

여기에 남는다


#27

달을  본 지 오래됐다

시간은 늘었어도 여유는 오히려 줄었구나


#28

산뜻한 봄바람, 주렁주렁  익은 여름 과일

노을같이 붉게 타오르는 가을 단풍

그리고 쓸쓸함 위에 포근함이 얹힌 

겨울나무  설경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29

가지 마라 붙잡고도 싶어.


#30

 이상  시선에 내가 부끄럽지 아니하길.


12월 20일 2015년

일요일 오후 10시

2015 인P2 쫑파티를 보내고,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1 ~ #60  (0) 2016.12.05
#41 ~ #50  (0) 2015.12.24
#31 ~ #40  (0) 2015.12.24
#21 ~ #30  (0) 2015.12.20
#11 ~ #20  (0) 2015.12.20
#1 ~ #10  (0) 2015.1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