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대하여 2


꿈에 대한 집착이 있다. 내 인생에서 가장 처절하게 죽음만을 갈구하며 달을 바라볼 때 처음 꿈을 품었다. 흉측한 몰골로 도망치듯 한국에 돌아왔을 때도, 괴물의 몸으로 4년간 독방에 살 때도, 절대 꿈에 대한 열망을 접은 적이 없었다. 비루하고 남루한 내 인생에서 꿈은,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생명줄이었다. 매 순간 눈을 감을 때마다, 몸이 부서지고 무너져 내리는 고통을 느껴도, 살고 싶었다. 꿈을 이룰 순 없어도 남들처럼 당당히, 아니면 유유히라도 내 꿈을 좇고 싶었다.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지 게임 1  (0) 2016.12.14
어둠  (0) 2016.11.30
꿈에 대하여 2  (0) 2016.11.30
그림책에 대하여(미완)  (0) 2016.11.30
'나의' 이야기  (0) 2015.12.22
인간관계의 폭  (0) 2015.1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