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공간을 나눈다


나에겐 너무도 당연한 어둠을

넌 빛으로 자르고 조각내어

전에 없던 새로운 공간으로 만들었구나. 


나도 너처럼 

벽 하나, 기둥 하나 세우지 않고도

존재하는 그대로 믿고

보이는 그대로 바라볼 수 있기를.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문현답(愚問賢答)  (0) 2015.12.21
뒷담화  (0) 2015.12.21
출사표(出師表)  (0) 2015.12.06
생각의 폭(上)  (0) 2015.11.23
꿈에 대하여  (0) 2015.11.22
빛으로 공간을 나눈다  (0) 2015.11.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