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에 대하여 2


꽃을 좋아한다고 믿던 때가 있었다. 어느 날 문득 내가 정말 꽃을 좋아하는지 궁금해 직접 텃밭에 심어봤다. 때는 봄이었고 심은 것은 코스모스였다. 매일매일 물을 주니 싹도 트고 줄기는 곧게 자라, 심은 지 약 두 달 만에 처음 꽃이 피었다.


그리고 그 꽃을 작은 병에 담아 제일 존경하는 선생님께 갖다 드리며 말씀드렸다. 꽃이 사글거든 괘념 말고 바로 버리시라고. 꽃에 담긴 제 맘이 당신께 스민 것이니 맘 편히 그러시라고. 떨어지는 꽃잎이 못내 섭하시거든, 추억으로 봐주시라고도 말씀드렸다.


꽃 피길 기다리는 두어 달 동안 들꽃을 보며 내 꽃을 상상했다. 그리고 내 꽃이 피었을 때, 다른 꽃들에 비해 내 꽃만 유달리 이뻐 보인단 걸 깨달았다. 꽃에 대한 어린 왕자와 여우의 대화가 떠오르는 대목이다. 


여우는 어린 왕자에게, 장미가 그에게 그토록 중요한 것은 그가 장미에게 들인 시간 때문이라고 말했다. 꽃 피길 기다렸던 66일간의 시간은 내게 그리 오랜 시간은 아니었지만, 하루도 빠짐없이 텃밭에 나가 물을 주고 이따금 말도 걸던 기억이 지금도 내 가슴에 선하다. 내가 내 꽃을 사랑하는 까닭은 아마 여기에 있을 것이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누군가를) 길들여지면(사랑하면), 눈물 흘릴 일이 생긴다는 여우의 말엔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 비록 시들었지만, 내 연분홍빛 코스모스는 내 맘속뿐만 아니라 내가 존경하는 선생님 맘속에도 지금까지 고이 피어있을 거라 믿는 까닭이다.



2월 18일 2018년

일요일 오전 0시 30분

어린 왕자를 다시 읽고, 손유린.



2018/02/15 - [수필] - 꽃에 대하여 1

2018/02/23 - [수필] - 꽃에 대하여 3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내기 맞이단 후기  (0) 2018.02.28
꽃에 대하여 3  (0) 2018.02.23
꽃에 대하여 2  (2) 2018.02.18
꽃에 대하여 1  (0) 2018.02.15
이미지 게임 1  (0) 2016.12.14
어둠  (0) 2016.11.30
  1. 2018.02.21 17:31

    비밀댓글입니다

  2. 2018.02.21 17:4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