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사람들 모두가, 40 모두가 좋아할 없지만

나는 그들 모두를 이해할 있다

미워하고 싫어해도 감당할 있고 그래야만한다.

게이가 뭔지 모르고 막연히 꺼림칙하다면 하루 종일 게이 영화만 보기도,

흑인에 대해서도, 원주민에 대해서도, 다른 누구에 대해서도

나는 그들에게 다가가 진심으로 묻고 

치열하게 이해하려 노력한다.

나는 노력하는 사람이니까사랑하는 사람이니까!


9 21 2015

월요일 오후 6

저녁을 앞두고, 손유린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6~7월 2015년  (0) 2015.12.10
10월 13일 2015년  (0) 2015.12.08
9월 21일 2015년  (0) 2015.12.08
3월 31일 2015년  (0) 2015.12.08
12월 2일 2015년  (0) 2015.12.03
8월 4일 2013년  (0) 2014.04.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