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화월선


처음 보면 우연이고

또 보면 인연이라지.

그 인연 넘고 넘어
운명까지 이어지도록

두근두근 설레이는
이 마음을 사랑해야지.



11월 25일 2017년

토요일 오전 1시

눈을 보고 설렘 가득,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움, 슬픔  (0) 2018.02.27
첫눈을 보고  (0) 2018.02.25
두근두근  (0) 2018.02.17
스민다, 사랑일까  (0) 2018.02.17
동아리방  (0) 2018.02.02
  (0) 2018.01.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