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민다, 사랑일까

화월선


스민다.

사랑일까.
그런가보다.

스미는 사랑을
심고 키워
꽃이 피고

꽃잎만 곱게 엮어
밤하늘에 던지면

이 밤이 매서워도
단비는 곱게 내려
꽃길이 펼쳐지고
향기가 가득하여
우리 추억 영원하리.


2월 17일 2018년
토요일 오후 10시

어린 왕자를 다시 읽고,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눈을 보고  (0) 2018.02.25
두근두근  (0) 2018.02.17
스민다, 사랑일까  (0) 2018.02.17
동아리방  (0) 2018.02.02
  (0) 2018.01.29
저문달  (0) 2017.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