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문달

화월선

바쁜 그대 하늘에선

꽃잎 하나 쉬이 못 피고


별들 사이 어둠은

사라져 볼 수 없어도


한번 보인 이 내 마음

어찌 거둘까.


두시오. 이 내 마음

절로 흐르오.



4월 4일 2017년

화요일 오후 11시

달님 안녕,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아리방  (0) 2018.02.02
  (0) 2018.01.29
저문달  (0) 2017.04.05
하늘이시여  (0) 2017.03.15
우연으로 만났으나  (0) 2017.02.22
화월당(花月黨)  (0) 2017.02.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