괭이 울던 밤

화월선

후문 어귀 괭이 울던 밤

비를 긋다 너를 만났다. 


만나기 힘든 세상 속에서

우연히 만난 것이야. 


빗소리 각별한 오늘

맘속 깊이 너를 그린다. 



4월 9일 2018년

월요일 오전 1시

실크로드에서,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가는 슬픔마다  (0) 2018.08.05
눈물이 비가 되고  (0) 2018.08.05
괭이 울던 밤  (0) 2018.08.05
하늘이시여 2  (0) 2018.04.01
돌아오는 길  (0) 2018.03.17
미움, 슬픔  (0) 2018.02.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