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 세 살

화월선


너를 사랑하는 스물 세가지  중에

 분명  하나 위를 걸어

너에게 조금씩 이르고 있기를


12월 18일 2015년

금요일 오후 8시 

대망 6권을 읽다가, 화월선

'화월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라면 바라는 대로 2  (0) 2016.05.22
바라면 바라는 대로 1  (0) 2016.01.23
스물 세 살  (0) 2015.12.24
사랑의 육하원칙  (0) 2015.12.24
노형근  (0) 2015.12.13
너는 나비를 믿니  (0) 2015.1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