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 ~ #180

화월선


#171

더불어 살고 싶은 친구들에게 전한다.


#172

속 곪아 터져서


#173

괭이 울던 밤

후문 처마 아래
비긋던 너를 만나고


#174

마음이 소란스럽다.


#175
케케묵은 딴나라의 기억도 너에게 줄게.


#176
봄이 오고 싶다.

꽃이 보고 싶다.


#177
외곬 하나.


#178

검은 바다 타고 건너 너에게 가면


#179

하늘에 닿는 기쁨이라도


#180

이렇게 재밌는 인생을 사는 이는

아마 달리 없을 것입니다.



12월 24일 2018년

월요일 오후 7시

서울시립대학교 SNS기자단에 지원하며,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1 ~ #190  (0) 2018.12.24
#171 ~ #180  (0) 2018.12.24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