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 ~ #190

화월선


#181

마음 먹지 않아도 절로

좋아하는 걸 친구라는데

사랑은 반대라지.


#182

천길같은 어둠 속

일렁이는 저 바다처럼

우리모두 다같이 괭이 한 걸음.


#183

덜컹이는 열차 속

흔들리는 내 마음 따라


#184
사연 많은 얼굴을 하고 있어.


#185
엇갈리는 인연과 

흩어지는 추억 속

너도나도 다깉이 괭이 한 걸음.


#186
기억이란 잊히지 않고 무뎌져

추억이라 불리우는 것.


#187
마음이 다할 때까지.


#188

열렬한 향기를 등지고 떠날 때에는

응당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지.


#189

달나라 꽃길 따라 다같이 

괭이 한 걸음


#190

날 생각하는 맘이

말 한 마디 속에

바삐 오가는 게 보여.



12월 24일 2018년

월요일 오후 7시

서울시립대학교 SNS기자단 지원하며, 화월선.


'화월선 > 글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1 ~ #190  (0) 2018.12.24
#171 ~ #180  (0) 2018.12.24
#161 ~ #170  (0) 2018.01.23
#151 ~ #160  (0) 2018.01.23
#141 ~ #150  (0) 2018.01.23
#131 ~ #140  (0) 2018.01.23

+ Recent posts